잘못 사용하면 독이 되는 가습기의 올바른 사용법


날씨가 추워지면서 실내의 공기가 건조해지고 있습니다.


건조해지는 실내 공기를 촉촉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가습기'입니다. 가습기는 사용하기 쉽지만 올바르게 사용하지 않으면 건강에 독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건강을 지켜주는 "가습기의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가습기는 바닥에 놓고 사용하는 것보다 가급적 0.5m~1m 정도의 높이에서 사용하세요.


이 정도 높이에 가습기가 있어서 사방으로 습기가 잘 퍼지게 됩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바닥에 놓아야 한다면 사람이 있는 위치에서 2~3m의 거리에 놓아두고서 사용하세요.




날씨가 추워진다고 환기를 하지 않으면 실내 공기가 계속 오염이 됩니다. 마찬가지로 가습기를 사용하는 실내에서도 환기는 필수입니다. 


넓은 곳이나 작은 공간에서도  하루에 3번, 10분 이상 환기는 필수입니다.


환기를 자주 해주지 않으면 오염된 물질이 습기에 달라붙어 피부나 호흡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게 됩니다.




가습기를 청소한다고 살균제는 사용하지 마세요. 한 때 가습기의 살균제로 인해 여러 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가습기를 청소할 때는 깨끗한 물에 베이킹소다를 넣어서 청소해주시면 물 때가 아주 잘 제거됩니다.






아기가 있는 집에서는 가습기에 물을 넣을 때 식초나 굵은 소금을 조금 넣어주세요.


식초나 굵은 소금은 곰팡이의 번식을 억제합니다.




가습기에 '정수기'의 물은 사용하지 마세요.


정수기의 설명서를 보시면 정수기, 미네랄워터등은 사용하지 말라는 문구가 나옵니다.


정수기의 물은 수돗물에 있는 소독성분인 염소도 제거되기 때문에 세균번식이 쉽습니다.


그냥 수돗물이 제일 안전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