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계양을 지지율이 하락한 이유… 이대로 가면 윤형선 후보 당선!

728x90
무명의 윤형선 후보가 앞서
계양을은 민주당 텃밭이 아님
이재명 지지율은 시간이 갈수록 하락

2020년 총선에서 윤형선 후보는 송영길 후보에게 20%포인트 차이로 뒤져 낙선한 ‘무명 정치인’이다.

 

그런데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추락한 지지율을 좀체 회복하지 못하는 가운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지지율이 국민의 힘 윤형선 후보를 상대로 흔들리고 있다.

 

반응형

 

■ 이재명 계양을의 지지율은 45.8%

 

여론조사기관 에스티아이가 지난 2022년 5월 19일부터 20일까지 계양을 선거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3%포인트)결과를 발표했다.

 

①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은  45.8%, 

윤형선 후보의 지지율은  49.5% 로 나타났다. 윤형선 후보가 앞서고 있는 것이다.

 

 

■ 계양을이 민주당 텃밭? 착각도 자유!

 

아시다시피 인천 계양을은 2004년 분구된 후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현 서울시장 후보)가 네 차례 국회의원에 당선된 곳이다.

 

송영길 전 대표가 인천시장에 출마하며 실시된 2010년 보궐선거에서 이상권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된 게 보수정당의 유일한 승리였다.

계양을이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지역이라는 점, 윤형선 후보의 인지도가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재명 후보가 고전하고 있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 계양을 지지율 하락 이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5선을 한 계양을 지역에 출마할 때만 해도 인천에서의 돌풍을 시작으로 전국에 ‘이재명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고 봤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윤 대통령 취임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한-미 정상회담 등 호재를 이어가는 와중에 민주당은 당내 성폭력 사건 등으로 난기류를 만나며 반전의 축이 돼야 할 인천시장 선거마저 열세 상황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특히 대선 뒤 두 달이 지나는 동안 민주당이 당내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지지층이 흔들리고 이재명의 ‘티켓파워’가 발휘되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계양을, 국민의 힘 휸형선

 

■ 국민의 힘, 윤형선 후보의 한마디

 

“제가 25년간 계양을 지켜오면서 많이 고민해 왔는데 (계양에 온 지) 채 20일도 되지 않은 이재명 후보가 여기 계양을 놀이터쯤으로 알고, 계양 주민을 호구로 알고 와서 우리 계양의 대변인을 하겠다고 한다. 이것은 25년 대 25일의 선거”라고 했다.

 

 

■ 민심은 천심, 윤형선 후보의 당선

 

지난 5월 20일, 유세 도중인 이재명 후보의 머리 위로 '치킨뼈 철제 그릇' 던진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으로 인천 계양경찰서는 전날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0일 발생한 '치킨뼈 철제 그릇' 사고에 대해 "저는 큰 피해는 없다. 저희는 선처했으면 했는데 구속됐다고 해서 안타깝다"면서 "(우리 측이) 다친 것까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윤형선 후보가 한 마디 했지만 이재명 후보의 본거지는 어디인가? 왜 갑자기 계양을에 와서 표를 얻으려고 그러는가? 정말 계양주민을 호구로 알고 있는가?

 

이대로 가다간 이재명 후보는 계양을에서 낙마하고, 윤형선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

728x90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