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모르고 있는 하마의 진실

반응형

하마는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동물로서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의 하천·호수·늪 등에 서식하였는데 현재는 밀렵과 내전 등으로 인해 국립공원이나 일부 지역에서만 서식하고 있습니다.


습도가 높은 산림 중의 늪지나 강 부근에 서식하면서 하루 18시간을 물속에서 지내는 특성이 있지요.


그래서 보시는 분들이 항상 물에서 있는 하마를 보고 수영을 잘한다고 생각을 하시는데요, 사실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그 이유를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우리가 모르고 있는 하마의 진실!



▲ 여러가지 자료를 찾아보면 하마가 보트를 쫓아 엄청난 속도로 다가오는 사진이나 동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언뜻 보면 하마는 수영을 엄청 잘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하마는 수영을 못합니다.

정말이야?


▲ 하마의 몸을 보시면 기다란 몸통과 짧은 다리가 특징이죠. 딱봐도 그다지 수영을 잘할 수 있는 몸은 아닙니다.


▲ 그러면 하마가 수영을 못한다면 어떻게 물속에서 그렇게 빠르게 움직일까요?




▼ 하마가 새끼를 키울 때를 보면 쉽게 알 수가 있습니다.

▲ 하마의 새끼는 수영을 못합니다. 그래서 새끼가 물속에 가라앉지 않고 움직이도록 어미가 계속 주둥이로 건드려줍니다. 그러면서 새끼는 물속에서 움직이는 법과 물 위로 떠오르는 법을 배우게 되죠.


▲ 하마는 수영을 하는 것이 아니고 다리로 바닥을 쳐서 떠 있는 것이고 움직일 때도 바닥을 다리로 힘차게 쳐서 앞으로 나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물 위에서만 보이는 하마는 수영을 잘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는 하마의 뼈가 너무 크고 조밀하고 무거워서 수영을 못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짧은 다리를 이용해서 바닥이나 돌을 이용해서 움직이거나 수면위로 떠오르는 것입니다.




공감 클릭은 힘이 됩니다!

728x90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