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먹으면서 👅 살빼는 방법은 우유가 제일 쪼아!

반응형

한국사람의 음식은 대체로 짜다. 그렇다면 우리는 하루에 얼마나 많은 나트륨을 섭취하고 있을까?

 

하루에 필요한 나트륨 양은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1일 기준이 있는데 나트륨 섭취량은 2000mg 이다. 이 정도의 나트륨을 먹어야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것인데 그 이상을 섭취한다면 아무래도 시간이 지나면 건강에 문제가 될 수 있다.

 

하루에 2000mg의 나트륨 양이 얼마인지 도대체 감이 안잡힌다.

 

놀랍게도 라면 한 봉지에는 평균 1800mg의 나트륨이 들어 있어서 라면 한 봉지만 먹어도 하루 권장량에 육박하는 나트륨을 섭취하는 것이다.

 

요새 한참 유행하는 어묵라면이나 매운라면, 농신 진 라면도 위의 나트륨양을 아주 훌륭하게 소화하고 있다.

 
 
 

위에서 잠시 설명했지만 하루에 필요한 나트륨의 양은 2000mg이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라면을 먹을 때 라면만 먹는 사람은 거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라면과 함께 김치를 곁들여 먹는데, 사실 김치에도 엄청난 양의 나트륨이 포함되어 있어서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생활연구원이 대형 유통점에서 판매되는 김치 16종을 분석한 결과 제품별로 김치 100g당 적게는 540mg, 많게는 727mg에 달하는 나트륨이 들어 있었다.

 

라면과 함께 김치 100g만 먹어도 하루 권장량을 훌쩍 뛰어넘는 나트륨을 섭취하는 셈이다. 아시다시피 이렇게 나트륨을 과다 섭취할 경우 건강에 치명적이다.

 

또한 비만까지 유발할 수 있는데 나트륨 섭취와 비만의 상관관계는 과거 선행 연구를 통해 여러 차례 확인된 바 있다는 심각한 결과가 있다.

728x90

한 교수의 논물에 의하면 2011년부터 2012년까지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국민영양조사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성인 6984명을 대상으로 나트륨 섭취와 비만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나트륨을 많이 섭취할수록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았다.

 

구체적으로 하루에 나트륨을

10g 이상 섭취하는 남성이 비만이 될 확률은 39.2%로, 나트륨 2g 미만 섭취하는 남성이 비만이 될 확률인 24.2%보다 15%나 높게 나타났다.

 

즉 쉽게 풀이하자면 짜게 먹을수록 뚱뚱이가 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이런 사실을 보면 살빼는 운동을 열심히하고 살빼는 약도 먹고 인터넷에 나와있는 살 빨리 빼는 법을 배워서 노력하지만 사실 라면과 같은 것을 먹지 않으면 된다.

 

그렇다고 한국사람이 한국에 태어나서 어묵라면, 매운라면, 농심 진라면을 먹지 않고 살아간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300x250

그렇다면 맛있는 라면을 먹으면서 나트륨 양을 줄이고 살도 찌지 않는 방법은 없을까?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다.

 

① 라면 스프를 적게 넣는 것이다. 스프를 적게 넣으면 당연히 나트륨 섭취량이 적어지지만 라면 스프를 적게 넣으면 도대체 라면의 맛이 나지 않는다.

 

② 라면을 끓일 때 우유를 반 컵 정도 넣고 끓이면 되는 것이다. 이렇게 우유 반 컵을 넣고 끓이면 나트륨을 중화시킨다.

 

앞으로는 건강을 위해 라면 수프를 적게 넣거나 우유를 반 컵 정도 넣어 나트륨을 중화하는 등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해보자. 평소 살빼는 운동, 살 빼는 약을 먹지 말고 이렇게 라면과 같은 나트륨 함유량이 많은 것을 적게 먹으면 되는 것이다.

728x90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