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경찰관이 알려준 "접촉사고 시 꼭 찍어야 할 사진 4장"

반응형

만약 자동차 접촉사고가 났다면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어떻게 잘못을 했냐는 것입니다" 그래서 현장 그대로의 보존자료가 필요하고 그 자료가 보험청구 등에 아주 중요한 자료가 됩니다.


그러면 접촉사고가 났을 때 당황하지 말고 대처를 해야 하는데, 일단 먼저 사진을 찍어야 합니다. 오늘은 경찰청에서 알려준 "접촉 사고 시 꼭 찍어야 할 사진 4장"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근접 사진

접촉 사고가 났다면 일단 접촉 사고 부위를 가까이 근접 촬영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차량의 파손 부위와 파손 정도에 따라 속도를 추정할 수 있는 자료가 되기 때문입니다.


2. 원거리 사진

사고가 났을 때의 상황과 주변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20m ~30m 정도 거리의 원거리 사진이 필요합니다. 원거리 사진을 찍을 때는 한 방향으로만 찍지말고 다각도로 찍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약 가로등이나 시골같은 한적한 길이라면 주위의 불빛과 카메라 플래시를 이용하여 가능한 뚜렷한 사진을 찍어야 합니다.




3. 바퀴방향 사진

접촉사고 사진을 찍을 때 바퀴의 방향 사진은 꼭 있어야 합니다. 가해자와 피해자를 구분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기 때문입니다. 바퀴가 어느 방향으로 어떻게 돌아가 있는지 확실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정확하게 사진을 찍어주세요.


4. 블랙박스 사진

블랙박스에서 쵤영된 영상은 사고에 여러모로 중요한 증거자료가 됩니다. 만약 상대방의 과실로 인해 접촉 사고가 일어났다면 꼭 상대방의 차량에 블랙박스가 있는지 촬영을 해두시기 바랍니다.


과실이 들통나지 않도록 이리저리 핑계를 대면서 발뺌을 하려면 증거자료를 없애는게 방법이죠.


참고로 몇 가지 더 말씀을 드리면

차에서 내리자마자 상대방이 어떤 행동을 하기전에 꼭 먼저 "바퀴위치에 스프레이로 표시"하세요.



대부분이 사람들이 접촉사고가 나면 당황하게 됩니다. 특히 여성분들은 남자들이 험악하게 욕을 하면서 소리를 지르면 더 당황하게 됩니다. 그래서 자신의 일방적인 과실을 인정하거나 손해배상을 약속하는 경우가 가끔 있지요.


절대 이러시면 안됩니다.


사고가 났을 때의 잘잘못은 생각과 전혀 다르게 판명이 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본인이 가입해 있는 보험 회사와 연락하기 전까지는 어떤 답변을 주면 안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