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이 된 보디빌더의 비밀

반응형


오늘 소개할 내용은 보디빌더에 관한 내용입니다. 로니 콜먼은 미국의 유명한 보디빌더로 1998년부터 2005년까지 8회 연속 미스터 올림피아에서 우승을 하였습니다. 8회 연속우승이라는 것은 대단한 기록입니다. 그만큼 로니 콜먼은 보디빌딩계에서는 괴물이라고 불리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몸이 거대해질수록 몸이 아파오고 있었습니다. 무슨 내용인지 같이 보겠습니다.



▼ 로니 콜먼은 체육관에서 일반인들은 들고 일어나기도 어려운, 정말 어마어마한 무게로 계속 운동을 했습니다. 가끔 보딩빌딩 대회에서 파워리프팅까지 하는 이벤트를 벌이기도 했지요. 그 만큼 힘도 헤라클라스처럼 엄청났다고 합니다. 잠시 파워리프팅에 대해 설명하자면 일반적인 보디빌딩은 외적인 근육미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반해 파워리프팅은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스쿼트를 얼마나 무겁게 드는것이 관건인 경기입니다.


▼ 로니 콜먼이 레그프레스를 할 때에는 인간이 아닌 듯 무게의 한계가 없어보입니다.


▼ 하지만 이런 멋진 근육의 로니 콜먼은 엄청난 양의 무게를 들어올릴 때마다 몸이 아파오는 것을 조금씩 느끼고 있었습니다. 엄청난 무게가 몸을 아프게 한 것입니다.




▼ 결국 로니 콜먼은 목과 엉덩이 그리고 척추등에 수 많은 수술을 받게 됩니다. 무거운 무게로 인해 염증과 관절의 손상 그리고 연골까지 손상되었습니다. 그리고 인대가 시간이 지나면서 계속 늘어나기까지 한 것이죠.


▼ 수술 후에도 무게를 조금씩 늘려가며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수술 후지만 그래도 일반인들보다 많은 무게로 운동을 합니다.


▼ 이런 로니콜먼에게 누가 물어봤습니다 ▼


■ 몸의 고관절이 그렇게 망가졌는데 후회는 없느냐?


■ 로니콜먼은 "미스터올림피아에서 8회 우승을 했었고 다만 후회하는 것은 운동을 하면서 800파운드의 스쿼트를 4회 할 수 있었지만 겁을 먹고 2회만 했던것이 후회가 된다"라고 대답했습니다.


로니콜먼이

보딩빌딩계의 전설이 될 수 밖에 없었던 비밀입니다.



공감 클릭은 힘이 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0)

  • ㅇㅇ
    2017.10.07 13:48

    스테로이드 때문

  • ㅇㅇ
    2017.10.07 14:50

    고추 개작은거 봐라ㅋㅋㅋㅋㅋ로이더의 폐해ㅉㅉ

  • ㄴㄴ
    2017.10.07 15:36

    관절 썩는건 약빤겁니다. 너무 무게로 몰아가시네 로니콜먼 목표가 은퇴해도 죽을 때까지 약빨면서 운동하는거였는데 최근 근황 찾아보시면 왜 약을 하면 안되는지 알 수 있어요..

  • 로니 콜먼
    2017.10.07 15:47

    아놀드 형님 다음으로 존경하는 전설

  • 2017.10.07 16:49

    로이드하면서 살살 반복위주로 했어야하는데 로이드하니 근육은 넘치는데 관절하고 인대가 버틸수가 있나.. 사람이 고릴라도 아니고

    • ㅇㅅㅇ
      2017.10.07 20:27

      맞는말임 인대랑 관절은 한계가있는데 약맞아가면서 고중량의 무게를 한두번도아니고 여러번을 그렇게치니 말년에 훅가는거 반면의 콜먼의 라이벌이엿던 제이커틀러는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운동해서 은퇴하고 나름 잘살고있죠 예전만큼 몸은아니지맘

  • 2017.10.07 17:03

    장수하는 사람들은 특별히 헬스같은걸 안한다고 하네요

  • 도요
    2017.10.07 20:54

    너무 과한 운동은 건강을 해친다.
    적당히 하자

  • Good luck
    2017.10.10 00:53

    70~80년대는 아놀드의 전성기였다고 치면 2000년대는 로니콜먼의 전성기임

  • 메롱
    2019.05.03 17:2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