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로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EPL 순위에 당당히 입성,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반응형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EPL순위에 등극
일본·중국도 극찬
나보다는 팀을 위해

손흥민은 5월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을 5대 0 대승으로 이끌었다

 

또한 EPL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23골) 타이틀을 거머쥐는 영광의 순간도 놓치지 않았다.

토트넘 홋스퍼와 노리치 시티가 맞붙는 5월 23일(한국시각)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이 경기는 토트넘에 크게 두 가지 의미가 있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다투는 최종전이자, 손흥민(30)이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를 수 있는지가 결정되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팀 입장에서 보다 중요한 건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었다. 

 

반응형

 

하지만 토트넘 동료들은 손흥민에 더 많은 관심이 있는 듯 보였다. 실제 이날 무승부만 거둬도 진출권이 유력했던 토트넘이 일찌감치 2-0으로 앞서가기 시작하자, 선수들은 손흥민을 득점왕으로 만들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다.

 

국내를 비롯해 일본과 중국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이 된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그동안 시기 어린 시선을 보내던 일본과 중국은 이번만큼은 극찬을 쏟아냈고, 영국 현지에서도 손흥민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권과 공동 득점왕까지 거머쥐었다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업적 달성을 집중 조명했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021-2022 시즌 23골을 터트린 손흥민(토트넘)이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라 트로피를 받았다. 그는 22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호골과 23호골을 잇따라 넣으며 팀을 5-0 대승으로 이끌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경기 뒤 “나는 동료들이 ‘쏘니’(손흥민)를 득점왕으로 만들기 위해 분투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그들을 보면서 쏘니를 득점왕으로 만들기 위한 의지와 열망을 느꼈고, 그것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또 “이는 라커룸 분위기가 좋다는 의미다. 이 선수들은 단지 좋은 선수일 뿐 아니라, 정말 좋은 사람들이다. 우리는 오늘 챔피언스리그 출전권과 쏘니의 골든부트라는 목표 2개를 이루기 위해 싸웠다”고 했다.

 

손흥민은 차범근 박지성도 대단하지만 손흥민은 차원이 다른 월드클래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