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갈색토는 위험하니 당장 병원에 데려가세요!

반응형

먼저 강아지에게는 구토가 매우 흔한 증상입니다.

 

사람도 자신의 몸에 맞지 않는 음식을 먹으면 배탈이 나는 것과 마찬가지인데 구토를 한 번 했다고 해서 과도하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강아지는 구토를 자주 한다

강아지는 어떤 토를 하는지 그리고 어떤 토가 위험한 지 알아보겠습니다.

 

 

강아지 구토의 색깔과 내용물의 종류

 투명하거나 노란색

투명하거나 노란색의 구토는 대부분 음식물이 아주 소량이거나 없는 경우가 많아요. 공복이 오래 지속되어도 이러한 토를 할 수 있지만, 다른 심각한 질환의 증상일 가능성도 있답니다.​

1~2회 정도라면 크게 의미를 두지 않으셔도 괜찮지만 반복적이거나 지속적이라면 그땐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거품을 동반한 토

위로 공기를 함께 삼켜서 거품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는 기침을 하거나 호흡기 질환이 있을 때 기침을 하다가 거품이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에도 강아지가 그것을 뱉어내면 거품토와 비슷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마찬가지로 즉시 병원에 가시기보다는 다른 증상이 없는지 한 번 살펴보시고, 지속적이라면 그땐 병원 내원이 필요합니다.

 

 분홍빛이나 적색 토

분홍빛 혹은 적색의 토는 위나 식도에 출혈이 생긴 것을 의미합니다.

보호자님들이 피를 토했다고 놀라시기도 하는데, 그 양이나 횟수가 많지 않다면 응급 증상은 아닙니다. 보통 음식물에 의해 상처를 입거나 어떠한 이유로 인하여 점막이 손상받았을 때 이런 토를 하게 됩니다.

 

보통 분홍빛이라면 그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것이고, 아예 적색으로 혈액에 가까운 토를 보일 때는 동물 병원에 내원하셔야 합니다.

 

 갈색토나 암적색 토

갈색 혹은 암적색의 구토는 병원에 꼭 가셔야 합니다.

보통 장에 문제가 있거나 어딘가에서 출혈이 있을 때 이런 구토를 하는데요. 출혈성 위장염, 궤양, 장폐색, 종양, 혈액응고장애 등 그 원인이 매우 다양합니다.

 

이런 색의 토를 보일 경우 그 원인 진단이 중요하기 때문에 꼭 병원에 내원하셔야 합니다.

 

 내용물이 보이는 토

음식물이 소화되지 않은 구토는 위에서 말씀드린 토출인데요.

너무 급하거나 내용물이 커서 혹은 과식을 해서 토하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물론 이 역시 반복적이지 않다면 큰 걱정을 하실 필요는 없지만, 만약 지속적일 경우 식도의 문제를 의심해볼 수 있기 때문에 동물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토를 줄이는 식이요법

사료를 작게 잘라주시거나 천천히 먹을 수 있도록 슬로우식기를 사용하시면 도움이 됩니다.

 

또한 강아지가 과식을 한다면 같은 양을 조금씩 자주 나눠서 주시는 것이 공복감을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동물병원에 내원하실 때에는 구토를 하는 동영상이나 사진을 찍어가시면 도움이 될 수 있고, 그 횟수와 당시의 상황에 대해서도 기억을 해두시면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

 

반응형

강아지 소변색

○ 투명색

투명한 소변은 강아지의 음수량이 너무 많거나, 체내 수분이 과다하다는 것을 의미해요. 일시적으로 투명하다면 ‘오늘 강아지가 물을 좀 많이 먹었구나’ 하고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 짙은 노란색

소변이 짙은 노란색인 경우는, 강아지의 탈수를 의심해야 해요. 오랜 시간 산책을 하거나 야외에 있고 나서 짙은 소변을 볼 수 있는데요. 이는 일시적인 탈수 상태이므로 물을 많이 마실 수 있게 도와줍시다.

○ 주황색

강아지가 오렌지색 소변을 본다면, 적혈구 파괴나 간 질환, 황달 등의 질병에 걸렸다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즉시 동물 병원에 가서 혈액 검사와 소변 검사를 하고 치료해야 합니다.

○ 붉은빛

분홍, 붉은빛이 도는 소변은, 피가 섞여 나오는 혈뇨입니다. 이는 주로 비뇨기, 생식기 질환이 원인인데요. 비뇨기, 생식기 감염 및 외상, 방광 결석, 혈전이나 각종 기생충 감염 등이 있습니다.

특히, 혈뇨는 강아지 건강이 위험하다는 신호이기 때문에,  발견하는 즉시 병원에서 치료하는 게 중요합니다.

○ 짙은 갈색

강아지 소변색, 짙은 갈색을 띄고 있다면? 아주 심각한 상황인데요. 강아지가 위험한 마카다미아, 포도 등의 독성 물질을 먹고 중독 증세를 보이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또한, 강아지 체내에서 출혈이 있을 때 짙은 갈색 소변을 볼 수 있죠.

이는 응급상황으로, 즉시 동물 병원에 가야 한다는 걸 의미해요. 가능하면 강아지가 어떤 독성 물질을 먹었는지, 종류와 양을 확인하고 수의사에게 알려주도록 합시다.

초록빛

초록빛이 도는 소변은, 신장 질환이 있을 수 있다는 신호인데요. 가끔 강아지가 풀을 많이 먹어, 일시적으로 초록빛이 돌 수도 있어요. 하지만 강아지가 풀을 먹어서 일시적으로 초록빛을 띠는 건이 알 수 없죠. 따라서 소변이 초록빛을 띈다면, 일단 진단을 받아보는 게 중요합니다.

 

728x90

강아지가 절대 먹으면 안되는 음식들

강아지가 절대 먹으면 안되는 음식들

반려견에게 무심코 사람이 먹는 음식을 주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일부 음식은 반려견에게 치명적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반려견이 먹어선 안 되는 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 초콜릿

초콜릿은 개가 먹으면 안 되는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초콜릿의 카페인 성분은 개의 신경계를 흥분시켜 발작을 일으키고, 혼수상태에 이르게 할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한 음식이죠. 초콜릿을 먹자마자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24시간 이내에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을 만큼 위험합니다.

 

특히 초콜릿의 카카오 함량이 높을수록 위험성이 크며 초콜릿과 마찬가지로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도 마시면 안 됩니다.

○ 포도
포도는 개의 콩팥을 손상시키는 음식입니다.

 

심할 경우 콩팥 기능이 회복되지 못할 정도로 떨어지는 신부전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포도알뿐만 아니라 포도 껍질, 건포도, 포도주 모두 피해야 합니다.

○ 토마토
토마토에 들어 있는 아트로핀 성분은 개의 부정맥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 토마토가 익으면서 생성되는 토마틴 성분을 먹으면 호흡곤란·구토·설사·변비 증상이 나타나는데, 심할 경우 사망할 수 있습니다.

○ 앙퍄
양파는 개의 적혈구를 파괴합니다.

 

따라서 개가 양파를 먹으면 소변 색이 짙은 갈색이 되고, 빈혈이 생길 수 있습니다. 건조된 양파, 조리된 양파, 쪽파, 양파를 우려낸 국물 모두 위험하며 소량의 양파라도 지속해서 먹으면 개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 아보카도
개가 아보카도를 먹으면 심장, 폐 등이 손상되며 아보카도의 지방 성분이 소화불량, 구토, 췌장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